'코디네이터' 1.0을 성공적으로 런칭한 후 저희 제품을 이용한 약 2만여건의 프로젝트 생성, 그리고 2천여 다운로드를 기록하는 성과를 이루어 내었습니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많은 사용자들이 사용한 사실도 확인하였구요. 하지만 꾸준하게 단점으로 지적받았던 '플러그인 형태'와 'MS플랫폼 종속'의 문제는 계속 저희의 발목을 잡곤하였죠. 그리고 제품의 컨셉이 좋아 다른 플랫폼으로의 확장도 좋겠다는 의견도 많았었구요.

결국 '코디네이터'의 새로운 버전인 2.0 부터는 '독립툴'로서 개발하자는 결론에 이르렀고, 프로그램 개발에 매진하여 연내 베타테스트를 실시를 계획에 두고 있습니다.(윈도우, 맥 지원)

기존의 옷을 벗고 새로 태어날 코디네이터는 완전한 'UI 디자인 전용툴'이며, 앞으로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의미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0'

------------------------------------------------------------------------------------------------------------------------

앞으로 꾸준히 제품의 개발 과정과 기능 소개 등을 공유하겠습니다. :)

먼저, 현재 약 80% 정도 완성된 화면을 공유합니다.
기존의 디자인 재료, 컬러휠, 색맹/색약 시뮬레이터 등의 기능이 모두 포함되었고, 다양한 해상도에 곧바로 대응할 수 있는 레이아웃 기능과 이미지 자동 내보내기및 GUI 가이드 관련 기능(좌표/크기 출력 및 수치 계산 등)이 추가되었습니다. 기능에 대한 더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에 소개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포토샵으로 디자인된 작업을 모두 끝내도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하기 위해서는 개발자에게 각 이미지를 모두 잘라주거나 PSD 파일을 넘겨야 합니다. 이 과정에서 간혹 실수를 하는 경우를 보았는데 Blend Mode의 잘못된 사용입니다.


먼저 아래와 같은 Application Design 작업물을 개발 환경으로
보내기 위해 모든 이미지를 알파패널을 포함한 PNG 파일 포맷으로
잘라내어야 한다는 가정을 해보겠습니다.












이미지를 모두 잘라 실제 개발화면에 적용해 보니 아래와 같은 결과가 나왔습니다. 좌측이 원본 PSD파일의 이미지이고, 우측이 개발 환경에 적용된 모습인데 뭔가 어색한 모습이죠. 바로 하단 영역의 Bar 부분과 Play 버튼의 컬러가 전혀 다른 모습으로 개발화면에 나타나고 있는 부분인데 작업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부분에 Blend Mode를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아래 보이는 것처럼 Play 버튼의 레이어에 Blend Mode를 적용시켜 디자인을 완성했는데 보기에는 별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각 이미지를 PNG파일 포맷으로 자르는 순간 드러납니다. Blend Mode는 하위 레이어에 어떤 컬러가 적용되어 있는가에 따라 서로 다른 컬러표현을 보여주는 기능이기 때문에 하위 레이어의 컬러가 다르다면 전혀 다른 모습을 나타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미지를 자르기 위해 하위 레이어의 눈을 잠시 끄는 순간 Blend Mode는 무용지물이 되는 것이죠.



하단 Bar 부분도 마찬가지 입니다. Layer Style에서 Blend Mode 기능을 적용하였기 때문에 이미지로 자르려고 하는 순간 전혀 다른 컬러로 잘려지게 됩니다.




Blend Mode는 적재적소에 사용하면 다양하고 풍부한 느낌을 낼 수 있는 기능이지만 이런 사소한 실수를 유발할 수도 있으니 주의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